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비쥬얼

서브 컨텐츠

press

엘레니어 유모차, 신제품 ‘레니’ 론칭 앞두고 사전 공개…기대감 높여
작성자 관리자 보도일 2018-11-28

[2019 신상품 레니(LENI)공개 발표회에서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유모차 브랜드 엘레니어(elenire)가 서울 성동구에서 2019년 신제품 ‘레니(LENI)’ 공개 발표회를 개최했다. 오는 12월 정식 출시를 앞두고 지난 27일 고객과 관계자 등을 초청해 진행됐다.


레니는 19년 첫 휴대용 기내반입 유모차 라인업으로 결정됐다. 엘레니어의 베스트셀러 유모차인 ‘세스토라이트(sestolite)’ 시리즈를 잇는 제품으로 의미가 크다.


1, 2부로 나눠진 행사에서는 레니의 개발배경과 라인업을 소개하고 모델들과 함께 제품을 시연했다. 이어서 레니 컬렉션과 컨셉룸 소개 등 시각적 볼거리와 함께 레니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첫 순서로 고은길 마케팅팀장이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레니의 개발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레니의 시작과 끝은 바로 ‘고객’이다. 엄마들은 내 아이를 위해서라면 작은 것 하나도 쉽게 고르지 않는다. 오랜 기간 쌓아온 고객 경험과 CS 데이터를 분석했고, 실용적인 아이디어를 담아내니 레니가 탄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지는 제품 시연에서는 호환 가능한 안전바와 주행 시스템을 집중 소개했다. 국내 최초 개발된 ‘중앙분리식 안전바’는 승하자의 편리함을 주고, 아이가 크면 ‘T안전바’를 갈아 끼울 수 있어 실용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레니만의 ‘투명휠(Transparent Wheel)’은 뛰어난 내구성과 볼베어링으로 부드러운 주행성을 느낄 수 있다. 고은길 팀장은 “아이를 태우고 한 바퀴만 돌아봐도 레니만의 가벼우면서도 유연한 핸들링을 느낄 수 있다. 엘리베이터와 같이 좁은 공간에서 진가를 발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사 현장 역시 발레 스튜디오 스타일로 연출돼 레니의 가벼움과 유연한 드라이빙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제품의 특성별 컨셉룸 소개와 함께 행사를 마무리됐다. 엘레니어는 오는 12월 레니 정식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국내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첨부파일1 icon 1128.jpg (68Kbyte)

목록